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991)
사건,사고 (385)
교육 (622)
노동,취업 (1491)
환경 (466)
의료,건강 (496)
인권,복지 (330)
여성,性 (92)
역사,이슈 (118)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147      
최악 구직난에도 5명 중 2명 입사 포기
     등록일 : 2019-07-11 (목) 16:22


중소기업 포기 경험, 대기업의 13배 이상

사상 최악의 구직난이라고 하지만 최종 합격한 기업에 입사를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최종합격을 해본 구직자 1,338명을 대상으로 ‘합격 후 입사 포기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 입사 포기 경험은 평균 2.1회로 집계됐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한 기업은 ‘중소기업’(79.3%,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뒤이어 ‘중견기업’(17%), ‘공기업/공공기관’(6.9%), ‘대기업’(6%), ‘외국계 기업’(2.2%)의 순으로, 중소기업 입사를 포기한 비율이 대기업의 13배가 넘었다.

최종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 1위는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30.8%, 복수응답)였으며,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7.9%)와 ▲더 가고 싶은 다른 기업이 있어서(27.7%)가 근소한 차이로 각각 2위와 3위였다. 다음으로 ▲막상 입사 하려니 눈을 너무 낮춘 것 같아서(23%) ▲회사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1.9%) ▲교통편 등 출퇴근 조건이 힘들어서(19.1%) ▲명시된 채용 공고와 조건이 달라서(17.2%) 등을 들었다.

입사 포기 의사를 전할 때 활용한 방법은 절반이 넘는 55.7%가 ‘전화 연락’을 꼽았다. 이밖에 ‘문자 혹은 카톡’(23.4%), ‘직접 방문’(8.6%), ‘인사담당자 이메일’(5.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4%에 불과했다.

입사 포기 사유에 대해서는 ‘솔직히 밝혔다’는 응답자가 60%였으며, 나머지 40%는 ‘돌려 말하거나 거짓말했다’고 밝혔다. 입사 포기 사유를 솔직히 전달하지 않은 이유로는 ‘기업이 불쾌해 할 수도 있어서’(50.5%, 복수응답), ‘굳이 솔직히 안 밝혀도 될 것 같아서’(40.7%), ‘직접적으로 밝히기 민망하고 미안해서’(35.5%), ‘나중에 재지원 할 수도 있어서’(9.3%)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입사를 포기한 것에 대해 후회한 경우는 얼마나 될까? 합격 후 입사 포기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의 32.9%가 실제로 입사를 고사한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후회하는 이유로는 ‘구직기간이 길어져서’(39.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37.5%),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9.5%),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9%),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3.6%) 등이었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 비공개 글
67 10/13
ㆍⓢ 비공개 글
31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 비공개 글
10/13
ㆍ이관연 경남병무청장, 정책현장
5 10/12
ㆍ현대BNG스틸 까치회 보건복지부장
28 10/12
ㆍ제69회 개천예술제 막내려
31 10/11
ㆍ베트남여성상공회의소 회장 등 여
11 10/11
ㆍ다문화가족 남강유등축제 문화 탐
73 10/11
ㆍ전국에서 화상벌레 출현 진주시
27 10/11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