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MNKTV

정치 TV (34)
사회 TV (443)
문화 TV (1134)
교육 TV (84)
기획 TV (92)
스포츠 TV (111)
맛있는 여행 (106)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492      
윤승아, 할리우드 스타들과 남극보호 한 목소리
     등록일 : 2018-10-24 (수) 14:23



하비에르 바르뎀, 탠디 뉴튼, 엠마 톰슨 등, 해외 셀럽과 함께 그린피스 캠페인 참여
 
하비에르 바르뎀(Javier Bardem), 탠디 뉴튼(Thandie Newton), 엠마 톰슨(Emma Thompson) 등, 세계적인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캠페인 영상에 배우 윤승아가 한국 대표로 참여했다.
 
이 영상은 황제펭귄, 대왕고래, 바다표범 등 다양한 해양동물의 서식지인 남극 웨델해(Weddell Sea)를 보호하기 위한 그린피스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금까지 전 세계 80여 명의 셀럽과 260만여 명의 시민이 캠페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배우 윤승아는 지난 2월부터 개인 인스타그램에 글과 사진을 게재하며 이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지구상 마지막 청정 해양 생태계로도 알려진 웨델해는 무려 한국 국토 면적의 18배(약 180만km2)에 달한다. 따라서 웨델해가 보호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지구상에서 가장 큰 해양보호구역이 된다. 웨델해 해양보호구역은 펭귄, 고래 등 수많은 해양생물에 서식지를 제공할 뿐 아니라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기후변화가 가져올 최악의 영향을 막아내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할 수 있다.

웨델해 보호구역 지정 여부는 지난 10월 22일부터 2주간 열리는 ‘제37회 남극 해양생물자원 보존위원회(이하 CCAMLR) 연례 회의’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한국과 유럽연합을 포함한 전 세계 25개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있어야 보호구역이 지정될 수 있다. 이번 CCAMLR 연례 회의에서 기후변화, 플라스틱 오염, 상업적 어업으로부터 남극해를 지키기 위한 국제 협약이 실현될 지 여부에 전 세계 수많은 시민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유기견 보호를 위한 기부마켓을 열고, 봉사활동을 하는 등, 평소 동물사랑으로 유명한 윤승아는 이러한 활동을 통해 최근 환경문제에도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승아는 이번 영상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참여가 모여 남극해에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며, 남극 해양보호구역 지정에 대한 시민들의 지지를 촉구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웨델해 해양보호구역 지정에 대한 시민들의 서명을 캠페인 페이지 (act.gp/pta)에서 받고 있으며, 이를 모아 한국을 포함한 각국 CCAMLR 대표단에 전달할 예정이다.

마이뉴스코리아/김필선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 비공개 글
33 02/24
ㆍⓢ 비공개 글
6 02/23
ㆍⓢ 비공개 글
6 02/23
ㆍ2019명이 함께하는 돝섬 강강술래
42 02/23
ㆍ경남지방병무청장, 지정업체 정책
5 02/22
ㆍ임시정부 수립일은 4월 11일
30 02/21
ㆍ청와대, 4월 11일 임시정부 수립
2 02/21
ㆍ육체노동 가동연한 상향, 60에서
24 02/21
ㆍ경남병무청, 부정부패 Zero 청렴
5 02/20
ㆍ입사선호 기업 부동의 1위, 삼성
24 02/20
ㆍ청렴 1번지 진주 부패사건 발생부
74 02/20
ㆍ진주시, 민원서비스 체감도 향상
74 02/20
ㆍ진주시 측량기준점(국가기준점,
74 02/20
ㆍ2019년도 전반기 국방병력동원 발
5 02/19
ㆍ하동군, 명물 '섬진강두꺼비야시
74 02/19
ㆍ올해의 무형유산도시 '통영'
31 02/19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