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오피니언

김병연 시인 (56)
박미림 시인 (101)
이양규 칼럼 (32)
칼럼 기고 (48)
발행인 칼럼 (117)
기자수첩 (42)
공지사항 (32)
자유토론방 (1)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1332      
진학, 취업부터 생각을
     등록일 : 2011-08-11 (목) 17:10


9급 공무원 시험 경쟁률이 모집 주체별로 차이는 있지만 대체적으로 100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공무원 시험 합격을 위해 고시학원을 다니는 것은 필수가 됐다.
 

필자가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때는 대체적으로 공부 잘하는 사람이 9급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지 않았으며 순경 시험은 미달이어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신체만 건강하면 누구나 순경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공부를 아주 잘해야 9급 공무원이 될 수 있고 순경 시험도 수십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으며 순경시험이 너무 어려워 순경고시라는 말이 생겨나고 있다.
 

자식 대학 졸업시켜 9급 공무원이나 순경 시험을 합격하면 돼지 잡아 잔치해야 되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이른바 SKY로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를 졸업해도 9급 공무원이나 순경 수준의 취업을 못하는 사람이 즐비한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다.
 

필자의 고등학교 시절엔 농업고등학교는 미달이었지만 공업고등학교와 상업고등학교는 들어가기가 쉽지 않았다. 공업고등학교 졸업자의 대우가 좋고 상업고등학교 졸업자는 졸업과 동시에 은행에 취업하던 시절이니 그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요즘은 대학진학률(84%) 세계 최고이고 상업고등학교는 거의가 없어졌고 공업고등학교는 공부 못하는 학생들만 가는 학교가 됐다.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이 안 돼 전문대학에 다시 입학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고, 지원자가 없어 곤란을 겪던 부사관(옛 명칭 하사관)도 요즘은 경쟁이 치열하다. 웬만한 기업은 50세를 넘기기가 쉽지 않고 대기업은 생산직 근로자의 인력난을 격고 있다.
 
세계적으로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만큼 평균수명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 우리의 평균수명은 남자가 76세이고 여자가 82세다. 이런 현실에서 4년제 대학만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면 대기업에서 생산직 근로자로 모셔 가는데 보수도 좋고 정년 걱정도 없다. 취업전쟁이 된 현실에서 진학은 취업부터 생각하는 것이 현명하다.
 
김병연 시인 / 수필가
작성일 : 2010-10-31 19:18:24
  0
3500







최근 등록글
ㆍ생활개선진주시연합회 연시총회
74 03/23
ㆍ2018 지자체 사회책임 지수 평가
74 03/23
ㆍ3.1운동ㆍ임시정부 100주년 사회
28 03/22
ㆍ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 1위
24 03/22
ㆍ서울사나이- 가수 신정화
43 03/22
ㆍ진주시 장난감은행 은하수봉사단
38 03/22
ㆍ진주시 어린이집연합회장 이·취
23 03/22
ㆍ진주시,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인
23 03/22
ㆍ진주시‘국가암관리사업’경상남
27 03/22
ㆍ노후화된 연암·서부도서관 리모
74 03/22
ㆍ'NC 또하나의 심장', 시민과 함께
74 03/20
ㆍ2019 김해가야금축제 개최
39 03/20
ㆍ산청군, 3대 봄꽃축제 홍보한다
32 03/20
ㆍ창녕군민아카데미, 정호승 시인과
74 03/20
ㆍ의령군, '해외 여행사 바이어 초
32 03/20
ㆍ거창군, 농식품 가공 수출확대 위
74 03/20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