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오피니언

김병연 시인 (56)
박미림 시인 (101)
이양규 칼럼 (32)
칼럼 기고 (48)
발행인 칼럼 (117)
기자수첩 (42)
공지사항 (32)
자유토론방 (1)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1340      
정승같이 벌어 정승처럼 쓰는 사회를
     등록일 : 2011-08-11 (목) 17:13


개같이 벌어 정승처럼 쓰라는 말이 있다. 돈을 벌 때는 궂은일도 마다하지 말고, 번 돈을 쓸 때는 어엿하고 보람 있게 쓰라는 말이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돈을 제대로 쓰라는 가르침이다. 그런데 한 가지 우려되는 것은 개같이 벌어서라는 대목이다.

개(犬)는 학(鶴)처럼 귀티가 나는 동물이 아니라 먹을 것이 있으면 똥구덩이에도 들어가는 동물이다. 그래서 옛날 어린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개를 키워 아이의 똥을 개가 먹어 치우도록 했다. 그런 개처럼 돈을 벌라고 했으니 어찌 보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돈을 벌라는 뉘앙스가 풍긴다. 
 
이 속담이 생겨날 당시에는 경제상황이 어떠했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아마도 못 먹고 헐벗은 상태가 아니었을까 싶다. 따라서 돈을 벌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변칙이나 무리한 행동은 용납이 되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한국 사회만의 상황은 아니지만, 멀쩡하던 사람도 권한이나 권력이 있는 자리에 앉으면 부패하기 시작한다.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 부자가 존경을 받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이와 같은 방법으로 축재를 한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뇌물, 급행료, 떡값, 촌지, 커미션, 리베이트, 찬조금, 발전기금 등 뇌물의 명칭도 다양하다.
특히 국회의원 등 정치인들에게 건네는 뇌물은 떡값이라고 하는데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십억 원까지 있으니 권력이 없는 일반 국민들은 어떻게 생긴 떡인지 구경조차 할 수가 없다. 
 
그런데 뇌물로 건네지는 돈은 한 가지 공통된 점이 있다. 주고 싶어서 주는 돈이 아니라 마지못해 주는 돈이다. 그렇다 보니 이 돈이 올바르게 쓰일 리가 만무하다. 난마처럼 얽힌 사회 부조리는 돈과 엮이지 않은 것이 없는 것 같다. 
 
우리 사회에서 돈이면 다 된다는 황금만능주의 가치관이 사라지지 않는 한 부패는 사라질 수 없고, 부패의 꼬리표를 그대로 달고서는 선진국 진입은 기대하기 어렵다. 국민들이 잘 먹고 잘 지낸다는 것만으로는 선진국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인간이 살아가자면 돈은 꼭 필요하다. 그래서 돈을 벌려고 직장을 다니고 땀 흘려 일을 한다. 돈은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요조건이기는 하지만 숭배의 대상은 절대 아니다. 그렇다고 배척의 대상도 아니다. 돈은 사람을 유혹하는 마력이 강하여 누구나 쉽게 빠져든다. 
 
돈이 왜 필요한가에 대한 해답을 찾지 못하고 돈․돈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따라서 돈의 유혹을 적절하게 통제한다면 비리와 부정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무조건 돈을 벌자고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이런 생각이 범죄를 만들고 패가망신으로 이끌어간다. 돈을 지배하되 돈의 노예가 돼서는 안 된다. 
 
돈을 벌되 한 점 부끄러움 없이 깨끗하게 벌어야 한다. 그렇게 벌어서 부자가 되어야 존경을 받는다.떳떳하게 번 돈이 가치가 있고 이런 돈이 많이 축적될 때 사회가 건강해진다. 부자들이 존경받지 못하는 사회는 불행한 사회이다. 잘잘못을 따지기 전에 그 부(富)의 원천이 떳떳하지 못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부자들이 존경받지 못한다. 
 
부자들이 존경받는 사회라면 그 사회는 지금보다 훨씬 발전된 사회이다. 정승같이 벌어서 정승처럼 쓰려는 노력이 사회와 개인을 아름답게 만든다. 우리 모두 사회와 개인을 아름답게 만드는 일, 즉 정승같이 벌어 정승처럼 쓰는 일에 몰두해야 한다.

김병연(金棅淵) 시인 / 수필가
작성일 :
2010-12-07 16:34:23
  0
3500







최근 등록글
ㆍ생활개선진주시연합회 연시총회
74 03/23
ㆍ2018 지자체 사회책임 지수 평가
74 03/23
ㆍ3.1운동ㆍ임시정부 100주년 사회
28 03/22
ㆍ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 1위
24 03/22
ㆍ서울사나이- 가수 신정화
43 03/22
ㆍ진주시 장난감은행 은하수봉사단
38 03/22
ㆍ진주시 어린이집연합회장 이·취
23 03/22
ㆍ진주시,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인
23 03/22
ㆍ진주시‘국가암관리사업’경상남
27 03/22
ㆍ노후화된 연암·서부도서관 리모
74 03/22
ㆍ'NC 또하나의 심장', 시민과 함께
74 03/20
ㆍ2019 김해가야금축제 개최
39 03/20
ㆍ산청군, 3대 봄꽃축제 홍보한다
32 03/20
ㆍ창녕군민아카데미, 정호승 시인과
74 03/20
ㆍ의령군, '해외 여행사 바이어 초
32 03/20
ㆍ거창군, 농식품 가공 수출확대 위
74 03/20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