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제목
〔詩〕치아미인
〔詩〕치아미인 예로부터 아름다운 여자를 일컬어 丹脣皓齒 희고 가지런한 치아는 미인의 필수조건 그래서 치아교정, 치아성형, 잇몸성형… 치아미인 되려고   김병연 시인 /수필가 작성일 : 2007-12-12 12:52:25
두견새가 되지 않으려면
옛날 중국 촉나라에 망제라는 왕이 있었다. 어느 날 망제가 문산이라는 산 밑을 지날 때 산 밑을 흐르는 강에 물에 빠져 죽은 시체 하나가 떠내려 오더니 망제 앞에서 눈을 뜨고 살아나는 것이었다. 망제는 이상히 생각하고 그에게 물으니 '저는 형주 땅에 사는 별령이라는 사람으로 강에 나왔다가 잘못해서 물에 빠져 죽었는데 어찌해서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습니다ꡓ라고 대답했...
젊은이여, 혼전순결 을 아는가?
최근 SBS 러브FM(103.5㎒) ‘뉴스앤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혼전순결을 ‘꼭 지킬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49.2%로 ‘꼭 지켜야 한다’는 의견 40.9%보다 8% 가량 높게 나타났다는 신문보도를 접하고 놀랐다. 세태가 아무리 변해도 혼전순결은 매우 중요하다. 지금은 비록 젊은 여성들이 배꼽을 내놓은 옷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하지만, 1967년 미국에서...
《詩》 직업
《詩》 직업 평생직장의 시대가 가고 평생직업의 시대가 왔네 머지않았네 인간수명 100세 시대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3배 이상 높네 조기 사망 가능성 공무원, 교사 등 이른바 철밥통 의사, 변호사, 회계사 등 이른바 고소득전문직 장수하고 싶다면 영원한 청춘을 꿈꾼다면 직업은 철밥통과 고소득전문직이 딱이네, 딱!!   김병연 시인 / 수필가 작성일 : 2007-03-05 20:42:06 ...
《詩》 나라 망칠 전관예우
《詩》 나라 망칠 전관예우 판검사 출신 변호사 수임사건에 대해 유리한 판결을 내리는 특혜 그것을 이름하여 전관예우 법치주의 국가에서 법조계가 썩으면 나라 전체가 썩을 수밖에 없네 권력이 축재의 수단이 되면 나라 망해 나라 전체가 썩어도 나라 망해 돈 없인 저승도 못 간다는 돈에 살고 돈에 죽는다는 황금만능주의 사상이 팽배할 대로 팽배한 이때에 나라 망칠 전관예우 구국의...
사랑
사랑 사랑은 마음이고 행동이고 기쁨이고 기다림입니다 SEX는 사랑이 아닙니다 사랑이란 이름으로 포장됐을 뿐입니다 사랑은 목숨까지 바치게 만드는 마법입니다   김병연 시인 / 수필가 작성일 : 2006-11-28 14:10:20
인간
인간 만약 눈이 하나만 있는 사람들만 사는 나라가 있다면 거기선 눈이 둘이면 병신 부패한 나라에선 청렴하면 병신 그래서 白雪이 滿乾坤할 제 獨也靑靑하기 힘들다   김병연 시인/ 수필가 작성일 : 2006-10-25 10:00:59
詩, 한국교원대학교
한국교원대학교 우수 교원 양성 교원 연수 교육 연구를 목적으로 청풍명월의 고장 충북에 세워진 교원대는 국내 유일의 교원양성 종합대학 교원임용고사 합격률 전국 최고를 자랑하는 교원대는 교사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 입학금․수업료 전액 면제 1․2학년 기숙사비 무료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교육입국의 걸작품이 아닐까?   김병연 시인/ 수필가 작성일 : 2006-1...
잊을 수 없는 그 이름, 가난
잊을 수 없는 그 이름, 가난 식모, 공순이, 공돌이, 차장 … 요즘은 잊혀진 단어들이지만 급속한 산업화 속에서 고달프게 일했던 하층노동자들의 이름 라면이 귀한 음식이던 그 시절 중학교진학률 20%도 못되던 그 시절 가난이 원수였던 그 시절 그 시절을 망각한다면 오늘의 부(富)를 지키는 것도 내일의 부(富)를 이루는 것도 어림없을 터! 잊을 수 없는 그 이름, 가난   김병...
팔불출문화 청산을
제 잘났다고 뽐내는 사람 마누라 자랑하는 사람 자식 자랑하는 사람 선조와 아비 자랑하는 사람 잘난 듯싶은 형제 자랑하는 사람 등등의 사람을 일컬어 팔불출 하지만, 자기 PR 시대에 팔불출문화는 청산 대상 1호 왜냐하면 자랑은 사랑을 낳고 사랑은 만병통치약 부모형제, 처자식은 소중한 사람 소중한 사람은 폄하의 대상이 아닌 자랑의 대상   김병연 시인 / 수필가 작성일 ...
염원
염원 아! 여기가 2003년에만 미국·영국·캐나다의 명문대학 교수 4명을 배출한 대학 일부분야에서는 세계최고 수준에 오른 대학 선진국 일본의 JAIST와 홍콩의 과기대를 탄생시키는 모델이 된 대학 국내에서보다 해외에서 인지도가 높은 대학 이공계 대학 교수 2천여명을 배출한 대학 한국의 수재들이 모여 각축하는 아시아 최고 수준의 이공계 대학 우리의 미래, 한국과학기술원(KAI...
(칼럼)풍요로운 대한민국, 기대할만 하다
  지난 13일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외국학생 입학허용과 외국대학과의 학생교류 등 대학의 개방성과 학문적 다양성, 연구성과 등을 고려해 평가한 ‘세계 100대 글로벌 대학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서 하버드대, MIT, UC버클리, 케임브리지대학 등 미국과 영국의 대학이 1~10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대학은 100대 글로벌 대학에 단 한 곳도 선정되지 ...
(칼럼)인간다운 사회로 가
《칼럼》인간다운 사회로 가자 우리는 60년대 보릿고개시절 배고픔만 해결하면 유토피아가 올 것으로 생각했다. 80년대 올림픽을 개최했고, 2000년대 월드컵을 개최했으며, 세계 10위권의 교역국이 됐다. 뿐만 아니라 선진국들의 모임인 OECD에 가입한 중진국 중 상위권 국가가 됐다. 그런데 TV뉴스나 신문만 보면 정치인·기업인·고위공무원 등 지위가 높다는 사람들은 마치 부조리 경쟁...
【시】부국의 길
풍요롭게 살고 싶거든부정부패 청산하고이기주의를 버리세요.국회의원이나 대통령은 이공계 출신을 뽑고술자리에서 정치인이나 판검사보다과학자나 교육자에게 술잔을 먼저 주고 많이 주세요.현재보다 10년 후, 20년 후나라의 모습을 먼저 생각하세요.자원빈국인 우리가 풍요롭게 살 수 있는 길은과학자가 최고 선망의 직업인나라를 만드는 것입니다. 김병연 시인 / 수필가 2006-08-11 ...
【시】아버지와 어머니
아버지와 어머니의 최고 만족은 자식이 잘 됐을 때다. 아버지는 자신은 못 먹어도자식이 맛있게 먹는 것을 보면 흐뭇하고 어머니는 자식이 맛있게 먹을 그 음식을 만들 때 흐뭇하다. 아버지는 자신이 초라해도 자식이 출세하면 대리만족을 한다. 어머니의 마음은 봄과 여름도 오고가지만 아버지의 마음은 언제나 가을과 겨울을 오고간다.   김병연 시인 / 수필가 2006-08...
【칼럼】대학, 특성화 하자
대학, 특성화 하자 요즘 우리의 대학은 입학자원 감소, 열악한 교육재정, 졸업생의 심각한 취업난 등으로 위기에 직면해 있다.대학진학률 세계 최고이지만 자랑할 수도 없다.   대학경쟁력은 국가경쟁력이고 대학은 연구개발의 산실이며 인적자원 개발의 산실이다. 하지만 우리의 대학은 카이스트와 포항공대를 빼곤 국력에 걸맞은 국제경쟁력이 없다.대부분의 대학이 없는 학...
건강하게 오래 살려면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는 말이 있다. 같은 맥락에서 생각해보면 할일이 없어도 잠자지 말고 적당히 운동해야 한다. 인체는 적당한 휴식이 필요하지만 공부하면 치매에 안 걸리고 몸을 움직이면 오래 살 수 있다. 공부하고 운동하고 심신을 적당히 움직여줄 때 살 수 있다 건강하게 그리고 오래오래! 김병연 시인/ 수필가2006-07-20 20:37:04
민족의 수치
민족의 수치 남이 잘되는 것을 시기함을 이르는 말로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우리 속담이 있다. 친구가 잘돼도 덕을 볼 수 있는데 사촌이 땅을 사면 춤을 출 일이지 어떻게 배가 아프단 말인가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사람이 자기 잘될 순 없다. 그래서 이 속담은 우리민족 최대의 수치다.   김병연 시인 2006-07-20 20:34:46
1234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