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제목
안녕하세요. 아니죠. 굿모닝이죠
영어! 영어! 영어! 왜 우리는 스스로 미국의 51번째 주가 되어 가는지 요즈음 어디서는 아침인사가 안녕하세요. 가 아닌 "굿모닝" 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분들은 이 나라의 다음 정부를 인수하는 막강하신 힘을 가지신 분들이다. 그런데 그분들의 영어사랑이 지나쳐 어쩜 대한민국의 국어가 영어로 바뀔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든다.심지어 영어만 잘하면 잘살 수 있다. 영어만 잘...
메아리 를 아는가?
청와대의 주인이 되고 싶은 그대들에게메아리를 아마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산이 깊으면 깊을수록 메아리는 멀리 그리고 여러 번 울린다. 사람의 삶도 마찬가지다 가지고 있는 인품이 깊으면 깊을수록 그 메아리는 깊고 멀리 그리고 많은 곳에 퍼진다.물론 나쁜 일에 대한 결과 또한 많으면 많은 만큼 무거우면 무거운 만큼 메아리 되어 돌아온다. 아니 당장 돌아오지 않는다고 소멸...
누구에게 돌을 던지랴
누구든지 죄없는자 먼저 돌로치라 현대 의학이 포기한 환자는 그렇게 죽어가야 하는가. 그리고 조상대대로 내려오는 우리의 민간의술이 과연 엉터리로 몰려도 되는가. 단지 현대의학만이 진짜 의술이며 생명을 살리는 기준인가? 그리고 그 기준을 누가 세웠는가. 이 땅위에 의사라고 면허를 가진 사람들의 그 면허는 누가 주었고 그들은 누구에게서 생명을 다루라 명받았는가. 모든 것이다...
5.1절 남북통일노동자 대회의 끝에서
지난 2007년 4월 29일 북한 신안공항을 출발한 비행기가 동해안을 따라 김해공항에 11:30분 도착하는 그 역사적인 순간의 그 감격을 이젠 뒤로 미루면서 차분히 남과 북이 만나 무엇을 남겼는지 살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먼저 민주노총경남지역본부가 함경북도 직업총동맹 조직과 교류 사업을 지속적으로 벌여나갔으면 하는 제안을 하였다, 11월 창원에서 열리는 제7회 창원통일마...
反 FTA
참기 어려운 것을 참는 것이 진실한 참음이요. 누구나 참을 수 있는 것을 참는 것은 일상의 참음이다. 자기보다 악한 이의 허물을 기꺼이 용서하고 부귀와 영화 속에서 겸손하고 절제하라. 참을 수 없는 것을 참는 것이 수행의 덕이니 원망을 원망으로 받아들이지 말고. 성내는 사람 속에서 마음을 고요히 하여 남들이 모두 악행(惡行)한다고 가담하지 말라. 강한 자 앞에서 참는 것은 두...
이방인
비가 내린다. 이 비가 그치면 이젠 대지에 더욱 많은 생명들이 그 모습을 나타낼 것이다. 요즈음 우리나라는 벌써부터 대권문제, 북핵문제, 위안부 문제, 독도문제로 신경이 곤두서 있다.  위안부나 독도 문제는 우리에겐 너무나 당연한 내 땅 내 나라 그리고 우리의 조상들이 겪은 현실이지만 일본이라는 나라는 아니라고 당당히 그들 것이라고 우긴다. 그들의 근성이 나타나는 부분...
내가 안다고 하는것
얼마 전 어떤 정치꾼이 학력을 가지고 이야기 하는 것을 보고 참 우리사회가 어디로 갈지 걱정을 하였지만 그래도 그보다 더 나은 분들이 많아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대학 나온 사람만 대통령으로 뽑자는 그 말에 한방 번개를 맞은 덧 한 적이 있었다. 대학 나온 사람 이왕이면 대학원 나온 사람 아니 그보다 외국의 유명한 명문대학원을 나온 사람 그것도 박사학위를 가진 사람으...
지금 행복하자
사랑한다면 나중이 아닌 지금 사랑한다고 말해야 한다.   세상 참 복잡하다. 이런저런 이유들로 얽히고설킨 사람들의 관계를 보면서도 가끔은 입가에 실소를 금치 못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사람들은 모른다. 자신들의 지금의 삶이 영원하지 않음을 아니 지금의 이 삶이 영원할 것이라는 착각 속에서 벗어나기를 두려워한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눈앞에 보이는 사실들에만 집착하여 머...
유전무죄 무전유죄
그 의미를 다시 되새기며 법(法)만인에게 평등하다는 이 법이 정말 만인에게 평등할까. 요즈음 내가 머리가 아프도록 법과 전쟁을 치르고 있다. 이젠 벌써 약 9개월이 지나버린 정말 황당하고도 어처구니가 없던 경남.e-조은뉴스 문제로 아직도 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물론 가처분에서는 승소를 하였다 조건이 붙었긴 하였지만 내가 목적한 것은 승소이기 때문인데 그 조건이라는 ...
복잡한 세상
요즈음 세상 참 복잡하다.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어항을 본다. 고기들이 본능적으로 내 앞으로 몰려든다. 먹이를 주기 때문이다. 내손 끝을 따라 움직이다가 혹시 한 마리라도 보이지 않으면 은근히 걱정이 되어 여기저기 어항 속을 찾는다.그러다, 뼈를 드러낸 채 몸뚱이 반쯤은 이미 다른 놈의 입속으로 사라진 채로 발견된다. 조금 전까지도 한 물속을 헤엄치며 얼굴마주 보던 놈...
나비 효과
나비 효과라는 말은 아무리 작은 나비 날개의 펄럭임 일지라도 그 바람이 지구반대편에서는 태풍이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 이다. 얼마전 그 나비효과라는 영화가 상영 된적이 있다. 전반부 도입부터 시작되는 주인공이 책상 아래로 도피 하는 장면을 보고 있다가 갑자기 어린시절의 주인공으로 돌아간다. 처음 전개 부터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그 영화를 만든 작가의 의도는 우리...
ILO 아태총회의 단상
아시아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지난 2006년 8월 29일 부터 9월 1일까지 부산 BEXCO 에서는 "아시아에서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Realizing Decent Work in Asia)"라는 이름으로 제14차 ILO 아태총회가 열렸다. 아시아 태평양에 위치한 아태 아랍지역 40여 개국의 노사정 대표 약600여명이 모이는 거대한 국제 회의장이었다.이들의 의제는 "아시아에서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Realiz...
뿌린대로 거둔다
농사꾼이 농사를 지으면서 질 나쁜 씨앗을 뿌려 농사를 지어놓고 좋은 수확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그리고 남들처럼 퇴비를 주어 땅을 돌보지도 않고 그 땅에서 풍족한 결실을 기대 하기도 힘이 든다.좋은 씨앗에 좋은 토양에서 풍족한 수확을 볼 수 있다. 물론 좋은 씨앗 비옥한 토양이라도 주인의 노력이 없이는 그마져도 어렵다. 이모두가 인연 되어져야 비로소 만족 할 만한 결과가 나...
한곳이라도 필요한사람이 되어보자
누군가 내게 그런다. 너 참 바쁘다고 더구나 돈 안 되는 일에 너무 바쁘다고 맞는 이야기다. 왜 그런지 난 너무 바쁜데 (하루 평균 수면 시간 3-4시) 그런데도 누구보다 잘 살진 않으니 돈 안 되는 일에만 바쁘다.   행사다 뭐다 부탁을 하면 거절해야 하건만 생계를 위한 일을 두고 참석을 하니, 오지랖이 넒은 건지 어찌되었건 하루하루가 바쁘다. 오늘도 새벽에 좀 더 자고 싶...
사랑하며 살순없는걸까?
세상엔 참 많은 생명이 살고 있다. 그 많은 생명이 알게 모르게 제 각각의 질서대로 이 세상의 일부분이 되어 살고 있는 것이다.그중에 극히 일부분이 바로 인간인데 우리 인간은 마치 자신들이 이 세상의 전부인 냥 착각하며 살고 있다. 그리고 인간이라는 이유만으로 자신들의 규칙에 모든 생명을 종속시키고 그들을 벗어나면 가차 없이 죽여 버리고 또 인간은 세상에 수많은 이름을 부...
세상 돌아가는데로
이제 바쁜 사람들이 참 많아 졌다. 그런데도 나 혼자 이렇게 유유자적한 이유를 모르겠다. 요 며칠 사람들의 하는 모습을 보고는 그저 쓴웃음 밖에 나오질 않는다.무엇이 옭고 그런가. 모르겠다. 내 맘에 들면 옭고 그렇지 않으면 그러다. 요즈음 세상 돌아가는 모습이 꼭 근방 무슨 일이라도 벌어질 것처럼 바쁘게 돌아간다.무엇이 그리 바쁜지 한치 앞도 모르면서 마치 자신만이 다 알고...
시작
어제 오전 검찰을 발표를 지켜보면서 입가에 떠나지 않는 미소를 감출 수가 없었다. 거의 120여 일 동안 검찰이 수사를 한 결과라는 것이 모두 확실한 증거 없는 심증만을 가지고 발표를 한 것이기 때문이다.줄기세포는 없었다는 잠정적인 결론을 내리면서 그 이유가 처녀생식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고 논문 조작사실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 때문에 사기며 (즉 알고 ...
나는 어디서 왔을까?
나는 어디에서 왔을까? 참으로 수많은 사람의 한결같은 의심이었답니다. 나는 어디서 왔을까 라고 내게 질문한다면 나는 이렇게 대답하겠답니다. 나는 조금 전으로부터 왔다고 나 고 죽음((生死)이라는 것은 ((生)은 마음이 새집 과 인연이 되어 이사 옴 이고 ((死) 내가 가진 마음에 집 육신이 인연을 다해 또 다른 인연의 다른 집을 찾아 떠남이라고 우리는 세상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
1234567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