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문화생활

문화,축제 (996)
여행,레져 (559)
식품,맛집 (296)
도로,교통 (504)
작가,책 (208)
패션,뷰티 (63)
가정,육아 (183)
공연,전시 (895)
종교 (257)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751      
금오산 케이블카 타고 북천 꽃양귀비 구경해요
     등록일 : 2022-04-29 (금) 11:50


하동군, 직전들판 꽃양귀비 1억 송이 꽃망울 터트려…5월 13∼22일 꽃단지 개방
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에게 ‘위안 준다’…케이블카 탑승자 직거래장터 할인

코스모스·메밀꽃과 더불어 우리나라 대표적인 봄·가을 축제장인 하동군 북천면 직전마을 들판에 꽃양귀비가 꽃망울을 터트리며 붉은 자태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하동군은 해 질 녘 석양의 노을을 옮겨 놓은 듯 1억 송이 꽃양귀비가 활짝 피워 들판을 붉게 수놓을 5월 13일∼22일 10일간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하동세계차엑스포 홍보관, 야외 꽃밭 공연 등의 행사와 함께 꽃단지를 개방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꽃양귀비 작황은 예년 못지않게 화려하다. 적색과 분홍의 꽃양귀비를 비롯해 노란 유채, 자색의 보라유채, 하얀 안개꽃 등 5색의 꽃밭이 더욱 화려한 자태를 뽐낸다. 여기다 장미 분재 기획전시, 다육이 전시 및 판매장 운영 등으로 방문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북천 꽃단지 인근에 지난 22일 개장한 하동 플라이웨이 케이블카 탑승자(티켓 소지자)에게는 꽃단지 내 직거래장터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청정 남해 한려해상국립공원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남해안 최고의 랜드마크 하동 플라이웨이 케이블카는 인근 금오산에 위치해 케이블카 타고 꽃양귀비도 구경하는 일석이조의 즐거움이 기대된다.
해발 849m의 금오산 정상에서 금남면 중평리 청소년수련원 일원에 이르는 총연장 2556m의 선로에 프랑스 포마(POMA)사의 최신식 10인승 캐빈 40대를 설치해 시간당 1200명, 하루 최대 9800명이 탑승할 수 있다. 케이블카는 주중 오전 9시 30분∼오후 5시, 토요일과 연휴일은 오전 9시∼오후 5시 30분, 일요일과 공휴일은 오전 9시∼오후 5시 운행한다.

요금은 일반 캐빈 2만원, 크리스탈 캐빈 2만 7000원이며, 지역주민에게는 5000원의 할인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꽃단지를 전면 개방하게 됐다”며 “남해안 최고의 케이블카도 타고 꽃양귀비의 꽃말처럼 코로나로 지친 모두에게 위로와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이뉴스코리아/안정효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 비공개 글
31 04/20
ㆍⓢ 비공개 글
39 04/20
ㆍⓢ 비공개 글
31 04/20
ㆍⓢ 비공개 글
21 04/20
ㆍ“왕의 녹차” 별천지 하동 야생
74 04/19
ㆍ하동소방서, 봄철 꽃놀이 차량에
74 04/19
ㆍ독립기념관 고객만족도 4년 연속
73 04/18
ㆍ천안시 등굣길캠페인 성황리 운영
23 04/18
ㆍ마산가고파라이온스클럽 기부금
28 04/18
ㆍ천안시태조산청소년수련관, 연세
74 04/17
ㆍ천안시태조산청소년수련관, 방과
23 04/17
ㆍ천안시태조산청소년수련관, 천안
23 04/17
ㆍ천안시청소년수련관, 초등청소년
18 04/17
ㆍ천안시청소년수련관, 찾아가는 보
23 04/16
ㆍ화축관의 이야기로 미나릿길 벽화
74 04/16
ㆍ천안시태조산청소년수련관, 태조
23 04/16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